기계공학과 김도현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지원 과제 선정

  • 작성일2022.05.25
  • 수정일2022.05.25
  • 작성자 김*현
  • 조회수585
기계공학과 김도현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지원 과제 선정  첨부 이미지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 기계공학과 김도현 교수의 연구 주제가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연구지원 과제로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대한민국의 기초 과학 발전과 산업 기술 혁신, 과학 기술을 통한 사회 문제 해결 및 세계적인 기술 육성을 목표로 삼성이 시행하고 있는 순수 공익 목적의 과학 기술 연구지원 사업이다. 2022년 상반기, 삼성 그룹에서는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에서 총 27개의 과제를 선정했다. 그중 ICT 분야에서는 초고주파 트랜지스터, 가상머신 운영 체제 등 미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 분야가 선정됐으며 그중 김도현 교수의 ‘3D dPCR’ 연구도 포함된다.

 

김도현 교수는 기존의 핵산 검사 방법들의 결점을 극복할 수 있는 4세대 핵산 분석 기술 ‘3D dPCR’을 제안했다. 이 기술은 기존 2세대 qPCR(quantitative PCR)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시간과 시약의 소모가 큰 보정(calibration) 과정 없이 절대정량(absolute quantifiaction) 분석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나아가 기존 3세대 dPCR(digital PCR)과 달리 복잡한 미세유체역학적 분할(microfluidic partitioning) 과정 없이 광중합(photopolymerization)을 이용한 고밀도 DNA 분할 및 독립적 증폭을 통해 고정밀·고민감도·고다이나믹레인지(high dynamic range) 핵산 분석이 가능하다는 것이 핵심이다.

 

해당 기술은 CNV(copy nunber varaition) 분석 등 분자 생물학 연구, 순환종양 DNA 분석을 통한 암 생체생검(cancer liquid biopsy), 실시간 바이럴 로드(viral load) 검사를 통한 감염병의 정밀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PCR은 생물의 유전정보인 핵산을 분석하는 근본적인 기술이므로 분자생물학, 진단병리학, 유전학, 법의학, 농축산 등 다양한 분야의 발전을 견인하고, 초기 단계인 국내 개인화 및 정밀화 의료 기술의 고도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김도현 교수는 2012년부터 명지대학교에 부임한 직후 바이오나노유체연구실(BNML)을 설립하여 다양한 연구에 매진해 왔다. 3D프린팅, 정밀 레이저 가공 등 첨단 폴리머 미세 가공 기술과 이를 이용한 다양한 바이오 마이크로 디바이스의 설계 및 생산, 제작된 디바이스들을 통해 단백질, 핵산, 세포 등을 고속·고정밀·고민감도 분석하여 실제 임상에 적용하는 중개 연구 등을 주로 수행한다. 김도현 교수 연구팀의 연구 성과는 꾸준히 저명한 학술지에 게재되며, 해당 분야의 저변을 넓히는 데 기여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홍익대학교 화학공학과 정민섭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수행될 예정이며, 총 연구 기간은 3, 총 연구비는 10억원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