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공학과 신찬선 교수,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연구 책임자로 선정

  • 작성일2022.05.25
  • 수정일2022.05.25
  • 작성자 김*현
  • 조회수500
신소재공학과 신찬선 교수,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연구 책임자로 선정  첨부 이미지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 신소재공학과 신찬선 교수가, ‘원자력연구개발사업(중수로 안전관리 기술개발사업)’ 연구 책임자로 선정됐다.

해당 사업은 중수로 가동 기간 내에 적용 가능한 안전 현안 해결 기술 및 가동 중지 이후의 사용후연료의 저장조 안전관리 강화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한다. 신찬선 교수는 앞으로 사용후연료 습식 저장 시 안전관리에 활용할 수 있는 재료 물성과 상태를 분석·평가하는 기술 및 DB 구축, 안전성 평가 방법론 등을 중점적으로 연구·개발하게 된다.

국내 중수로 원전은 20년 이상 가동되며, 저장조에 많은 사용후연료가 저장되어 있다. 이 사용후연료가 건식 저장 시설인 맥스터로 이송되기 전까지 최소 6년 이상의 정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저장조에 문제가 생길 경우, 적재된 사용후연료 다발의 파손은 물론이고, 화재 발생 및 이에 따른 방사선원 누출과 같은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가능성이 있다.


국외에서는 이미 사용후연료의 재료 열화에 따라 장기 습식 저장 및 처분과 소내 운반 등을 위한 운송 시 예측하지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인지하고 Zr 합금의 재료 열화 특성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신찬선 교수의 이번 연구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습식 저장 환경에서 저장조를 구성하는 핵심소재 열화 연구를 통해 안전성 평가의 기반이 되는 재료 물성 DB 구축과 다양한 기술의 고도화는 중수로의 안전 진단 및 고장 예방에 기여하여 위험성을 크게 낮출 뿐만 아니라, 아직 미비한 국내 연구의 저변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며, 신찬선 교수는 20224월부터 2026년 말까지 약 57개월가량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