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인재 양성과 연계한 가상캠퍼스 구축 시연회 개최

  • 작성일2022.05.10
  • 수정일2022.05.10
  • 작성자 김*현
  • 조회수899
메타버스 인재 양성과 연계한 가상캠퍼스 구축 시연회 개최 첨부 이미지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10일 인문캠퍼스 행정동 3층 소회의실에서 2주기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메타버스 인재 양성과 연계한 가상캠퍼스 구축' 시연회 개최했다.

 

이번 시연회는 명지대의 미래형 교육플랫폼 구축과 관련한 현안을 설명하고, 향후 추진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행사를 주관한 ‘MJ가상 캠퍼스 기획위원회(가칭)’는 메타버스 기반 가상캠퍼스 구축을 통해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원격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실감 미디어 인재를 양성해 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시연회에서 유병진 총장과 각 부서장은 메타버스 내에 구현된 명지대 맵을 투어하고, 360VR 영상을 활용한 화상회의 및 학과 수업 체험 등 증강현실 콘텐츠 체험의 시간을 가졌으며, ‘로블록스’ ‘제페토’ ‘포트나이트등 여러 플랫폼을 비교 체험하면서 가상캠퍼스 구축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모색했다.

 

MJ가상 캠퍼스 기획위원회는 시연회를 통해 메타버스 기반 가상캠퍼스MMC(Myongji Metabus Campus구축 메타버스 디자이너 스쿨 Meta D.School」▲가상융합(XR) 교육실습실 구축을 향후 추진 과제로 제시했다. 그에 따르면 명지대는 메타버스 디자이너 스쿨을 통해 융복합형 인재 양성 및 유망기술 선점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MMC를 구축하여 교육콘텐츠뿐만 아니라 동아리 체험과 박물관 전시 체험, 각종 상담 프로그램, 입학식과 졸업식, 축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사용할 계획이다.

 

명지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언택트 시대가 열린 만큼, 앞으로도 디지털 환경에서의 소통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본다메타버스 캠퍼스 구축을 통해 교육의 혁신을 꾀하는 한편, 현실 및 가상공간을 아우르는 미래형 인재를 양성해 우리 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라 밝혔다. 명지대는 8월 내로 메타버스 디자이너 스쿨의 운영계획 수립 및 전담인력 확보를 마치고, 내년 2월까지 메타버스 기반 가상캠퍼스와 XR 교육실습실의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명지대는 가상공간에 실제 인문캠퍼스를 구현하고 있다. 메타버스 공간에는 명지대의 신축건물인 MCC관을 비롯해 방목학술도서관, 미래교육원 등 캠퍼스가 그대로 구현될 예정이다. 이렇게 탄생한 명지대의 메타버스 가상캠퍼스를 통해 누구나 손쉽게 명지대를 방문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는 게 명지대 측의 설명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